‘4차 산업혁명 육성 거점’ 경기스타트업 랩

경기도, 4차산업 전략분야 입주공간 ‘경기 스타트업 랩’ 개소식
전문화·특성화된 창업공간 구축 운영으로 특화사업별 스타트업 42개사 집중 육성
게임 16, 빅데이터 2, 정보보안 5, 사회적기업 11, 드론로봇 8개사
유망 스타트업이 강소기업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 및 환경 제공

임수진 | 입력 : 2019/02/21 [10:18]

 

▲ 4차산업 전략분야 입주공간 ‘경기 스타트업 랩(Startup-lab)’ 개소식이 펼쳐졌다.    

 

경기도의 4차 산업혁명시대 전략분야 스타트업 보육공간 경기 스타트업 랩판교·고양·광교 3곳에 문을 열었다. 도는 이를 통해 유망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환경을 제공하는데 힘쓸 계획이다.

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0일 오후,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8층에서 경기 스타트업 랩(Startup-lab)’ 개소식을 개최했다.

이날 행사에는 최계동혁신산업정책관, 조광주 경제과학기술위원회 위원장, 권락용 도의원, 김기준 경제과학진흥원장, 이경준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, 입주기업 대표 등 총 60여명이 참석했다.

경기 스타트업 랩은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차원에서 도내 4차산업 전략분야 유망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공간과 체계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일종의 창업요람이다.

이곳은 디지털&크리에이터 랩(정보보안, 빅데이터, AR·VR/게임) AI (로봇·드론) 소셜 랩(사회적기업) 등 특화사업별로 집적, 동종 산업분야 스타트업을 한 장소에 입주시켜 집중 지원을 펼치는 것이 특징이다.

특히 도의 창업 담당 부서인 창업지원과는 물론, 정보통신보안담당관, 데이터정책담당관, 콘텐츠산업과, 공동체지원과, 과학기술과 등 도내 타 부서와의 적극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 방위적 지원을 펼치게 된다.

▲ 4차산업 전략분야 입주공간 ‘경기 스타트업 랩(Startup-lab)’    


판교에 들어선 디지털&크리에이터 랩에서는 게임 및 정보통신보안을고양에 문을 연 소셜 랩은 사회적 기업을광교에 위치한 ‘AI 4차산업혁명 선도 산업인 드론로봇 분야 스타트업을 입주시켜 집중 지원한다.

도는 앞서 지난 1월 각 특화별 경기 스타트업 랩에 입주할 입주기업을 선발, 게임분야 16개사, 빅데이터 2개사, 정보보안 분야 5개사, 로봇·드론 분야 8개사, 소셜분야 11개사 등 42개사를 엄선해 입주등록을 마쳤다.

입주기업들에게는 1~2인실, 3~4인실, 8인실 등 규모별 사무공간이 1년간 무상으로 제공되고, 코워킹스페이스, 교육실, 회의실, 휴게실 등의 시설도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.

이외에도 비즈니스 수립부터 사업화, 성공도약에 이르기까지 입주기업 역량교육, 사업화 지원(BM수립, 사업성 검증, 마케팅 등), 네트워킹, 랩별 특화 창업지원 연계 프로그램 등 각종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.

최계동 도 혁신산업정책관은 경기도는 지식기반 제조업과 고급인력이 집중된대한민국 4차산업혁명 중심지라며 경기 스타트업 랩이 우리나라 스타트업 생태계의 혁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. /임수진 기자

▲ 4차산업 전략분야 입주공간 ‘경기 스타트업 랩(Startup-lab)’ 개소식    

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경기스타트업 관련기사목록